광고
ΰ
광고
편집  2024.07.24 [10:28]
전체기사  
경제·사회
회원약관
청소년 보호정책
회사소개
광고/제휴 안내
기사제보
HOME > 경제·사회 >
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
<한상림 칼럼> 초저출생에 대한 대책은?
 
GK

 

PIXABAY.COM

 

독일 유튜브 채널 쿠르츠게작트(Kurzgesagt)’한국은 왜 망해가나(Why Korea is Duing)’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. 이는 한국이 노인의 나라가 될 거라는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다.

 

지난해 한국의 합계출산율이 0.78명을 기록한 수치는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치이다. 100년 안에 한국의 청년 94%가 줄어들면 한국은 노인의 나라가 된다. 결국 노동력을 공급하는 생산연령인구(15-64)가 줄면 고령화로 인해 감당해야 할 의료비와 빈곤이 폭발적으로 증가하게 된다.

 

올 상반기 출산율이 0.78명에서 0.7명으로 줄어들었다. 그럼에도 심각한 저출산 문제에도 속수무책인 정부와 해법을 제시 못 하는 정치권이다. 2006년부터 15년 동안 280조 원을 쓰고도 실패하였다. 이는 저출산 문제 원인을 잘 못 짚었고, 장기적 대책을 마련하지 못하였기 때문이다.

 

현재 저출산 법안 364건이 국회서 잠을 자고 있다. 도대체 손 놓고 네 탓 내 탓공방만 벌이고 있는 정치권 싸움은 언제나 조용해질까? ‘난임 시술 지원법을 공감하고도 2년째 방치하고 있는 손 놓은 국회다. 여는 그저 표심 영향이 적은 법안은 무관심이다.

 

초저출생 시대의 근본적 대책은 무엇이 있을까나 때는 말이야라는 말과는 요즘 청년들 사고가 전혀 다르다. 그때만 해도 단칸방에서 신혼살림을 시작해도 흉이 아니었고, 결혼 적령기가 되면 결혼하여 1-2명 자녀 출산을 의무적으로 생각했다.

 

하지만 요즘 청년들은 먼저 주거 공간을 원한다. 자녀를 출산하여 드는 양육비 또한 만만치 않으니 불투명한 미래보다 확실한 현재에 방점을 찍는다. 아빠는 돈 벌어오고, 아이는 공부만 하면 된다는 가족의 기본적 내용도 바뀌었다.

 

▲ PIXABAY.COM    

 

따라서 청년들의 생애 과정을 가로막는 구조적인 요인들 먼저 해소해야 한다. 대학을 졸업하고 일자리를 구하지 못하는 청년의 수가 많다. 정규직, 비정규직 혹은 지역 간 계층 격차, 사교육비, 고금리, 주거 공급 문제 등이 가로막고 있다. 이러니 선뜻 아이를 출산할 엄두를 내지 못하는 것이다.

 

MZ세대들에게 저출산 대책 의견을 들어보았더니 다양한 의견이 나왔다고 한다. 즉 육아휴직급여 150% 지원, 둘째 자녀 출산 지원, 베이비시터 제도 도입, 20-30대 생식세포 냉동보관, 남성 육아휴직 할당제, 육아 재택근무제도, 근로 시간 단축 의무화와 한국식 스피드 프리미엄 제도 도입 등이다.

 

정부에서는 2024년 저출생 대책 예산을 올해보다 23.5% 늘어난 5,900억을 잡았다. 우선 부모 급여로 0세 아동은 월 7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만 1세 아동에게는 35만 원에서 50만 원 상향할 예정이다. 육아휴직도 3년이 가능하고, 결혼 여부와 상관없이 신생아 특공 신설 즉 신생아 출산 가구에 공공주택 분양 특별공급제도 신설, 보육 기관 지원, 소아 의료 예산 확대 등이다.

 

이런 대책 마련에 대한 기대감과 함께 2024부터는 출생 인구수가 조금씩이라도 늘어났으면 한다.

 

 

 

 

 

 

 


원본 기사 보기:모닝선데이

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밴드 밴드 구글+ 구글+
기사입력: 2023/10/24 [18:17]  최종편집: ⓒ 투데이리뷰 & 영광뉴스.com
 

제7회 전국동시지방선거와 관련하여 정당·후보자에 대한 지지·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'실명인증'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.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·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.
※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(2018-05-31~2018-06-12)에만 제공됩니다.
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.

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
제목  
내용
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,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.
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한국-캄보디아 전략적 동반자 공동성명 / 국제부
한국 ‘체코 24조규모 원전건설’ 우선협상자 / 경제부
“전북을 첨단산업 교두보로”…완주는 ‘수소특화 국가산단’ 지정 / 경제부
영광군, 형질변경 토지 지목변경사업 추진 / 경제부
영광군 청년정책협의체 선진지 견학 / 경제부
여가위, 제22대 국회 첫 전체회의 개회 / 여성부
“하얗게 밤 지새운…손톱 끝만큼 남은 달” / 림삼 / 시인
AI 딥페이크와 딥보이스 범죄 / 한상림 칼럼니스트
완주 등 5개 지자체 특별재난지역 선포 / 사회부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광고
  회원약관청소년 보호정책 회사소개광고/제휴 안내기사제보보도자료기사검색
ΰ 발행인·편집인 蘇晶炫, 발행소:영광군 영광읍 옥당로 233-12, 청소년보호책임자 蘇晶炫 등록번호 전남 아00256, 등록일자 2014.09.22, TEL 061-352-7629, FAX 0505-116-8642 Copyright 2014 영광(전남) 뉴스 All right reserved. Contact oilgas@hanmail.net for more information. 영광(전남) 뉴스에 실린 내용 중 칼럼-제휴기사 등 일부 내용은 본지의 공식 견해와 다를 수 있습니다. 영광(전님) 뉴스의 모든 컨텐츠를 무단복제 사용할 경우에는 저작권법에 의해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. 본지는 신문윤리강령 및 실천강령을 따릅니다.